[책추천]‘나’에게 지친 청춘에게 전하는 책

바보 빅터 ; 17년 동안 바보로 살았던 멘사 회장의 이야기

목표를 향해 열심히 달리다가도 기대만큼 잘 해내지 못하는 나 자신을 발견하게 되면

그렇게도 마음이 낙심되고, 좌절하게 되는 순간들이 온다.

또는 연속되는 실패의 경험은 자신감과 자존감을 한 없이 추락시킨다.

‘난 왜 이 정도 밖에 안되지?’ 

‘역시 난 안 되는 건가?’ 

이 글을 읽고 있는 그대여!

만약 자기 자신에 대해 실망하고 힘이 빠져 있는 당신이라면,

또는 자신을 믿지 못해 초라하게 앉아 있는 당신이라면!

그대에게 이 책을 추천한다.

이 책은 국제멘사협회 회장이었던 ‘빅터 세리브리아코프’의 실화를 바탕으로 하는 이야기다.

가족들 뿐만 아니라 스스로도 자신을 바보로 알고 유년시절을 살아온 주인공 ‘빅터’가

17년 만에 자신을 제.대.로. 발견하는 과정을 통해,

자신감과 자존감을 잃어버린 독자에게 감동과 위로를 전한다.

그리고 정말로 나 자신을 ‘바보’로 만드는 것이 무엇인지 에 대해 강렬하고 깊은 메세지를 전한다.

이런 저런 이유들은 차치하고, 지금 스스로에게 지친 당신이라면..

이 책을 통해 자신에 대한 희망과 자신감을 회복시킬 수 있을 것이다.

책과 함께 잠시 쉬어가면서 멘탈 힐링하고!

다시 목표를 향해, 꿈을 향해 달려가즈아~!

 

[책 소개]

베스트셀러 <마시멜로 이야기>의 작가 호아킴 데 포사다가 5년 만에 <바보 빅터>로 독자들에게 돌아왔다. <마시멜로 이야기>와 <마시멜로 두 번째 이야기>를 통해 ‘특별한 오늘’을 만끽할 수 있는 삶의 지혜를 제시하며 한국의 독자들에게 깊고도 강한 인상을 남긴 그가, 이번에는 실존 인물인 ‘빅터’의 삶을 바탕으로 우리 인생에서 가장 위대한 진실을 이야기한다.

책은 ‘사실’에서 출발해 이야기를 전개한다. 훗날 국제멘사협회 회장이 된 천재 ‘빅터 세리브리아코프’라는 인물이 무려 17년 동안 바보로 살았던 실화를 배경으로 이야기를 펼쳐낸다. 또 다른 주인공 로라 역시 못난이 콤플렉스 때문에 힘겨운 삶을 살았던 사연을 오프라 윈프리 쇼에 출연해 고백한 ‘트레이시’라는 여성의 이야기를 근간으로 하고 있다.

저자 호아킴 데 포사다는 빅터와 로라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 모든 이들이 살면서 겪게 되는 아픔과 고통을 이겨내고 희망찬 미래를 열어갈 수 있는 용기와 자신감을 전한다.

<출처: 인터넷 알라딘>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